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니지2 흥행 넷마블, '이카루스M'도 흥행시킬까

넷마블이 '리니지2 레볼루션'에 이어 '이카루스M'도 흥행시킬 수 있을까.

넷마블이 위메이드아이오(위메이드)가 개발한 '이카루스M'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넷마블은 ‘이카루스M’의 국내 포함 전세계 글로벌 판권을 확보했다.

퍼블리싱은 타사 게임을 유통하고 관련 서비스를 운영하는 업무를 말한다.

'이카루스M'은 게임사 위메이드가 지난 2014년 온라인 게임으로 출시해 국내외 탄탄한 이용자층을 보유하고 있는 '이카루스'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언리얼엔진 4를 활용한 완성도 옾은 그래픽과 다른 이용자들과 실시간 전투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재미요소를 갖추고 있다.

넷마블 백영훈 부사장은 "탄탄한 이용자층을 보유하고 있는 '이카루스M'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이카루스 온라인'이 북미와 유럽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긴밀한 파트너쉽을 구축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도 성공을 이룰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리니지2는 구글과 애플 애플리케이션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