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 많이 잘수록 치매 위험 높아져

잠을 많이 잘수록 인지장애와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 암관리정책학과 명승권 교수팀이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팀과 함께 2009년부터 2016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10편의 관찰역학 연구를 종합해 메타분석을 실시한 결과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해 12월 SCI급 국제학술지인 신경역학(Neuroepidemi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수면시간-인지장애 연관성 최초 메타분석 실시
“적정 수면시간 범위 상한 값 1시간 정도 낮춰야”

4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하루 수면시간이 8시간 이상인 사람은 7~8시간인 사람에 비해 인지장애나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각각 38%와 42%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 지역별, 수면시간(8시간 이상, 9시간 이상, 10시간 이상), 나이별 세부그룹으로 메타분석을 실시한 결과에서도 긴 수면시간은 인지장애와 치매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일관된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수면시간과 치매의 연관성에 대한 개별 연구결과는 다양하게 나타났지만, 메타분석을 통해 연관성을 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표적으로 치매 증세를 보이는 알츠하이머병은 주로 65세 이상에서 자주 발병하고 고혈압이나 당뇨 등 생활습관병과 흡연이나 음주, 운동부족, 영양부족 등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면시간과 인지장애가 연관있는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잠을 오래 자면 염증이 증가한다는 보고에 따라 뇌에서 염증 반응을 촉진해 치매가 발병할 수 있다는 가설 등이 제기된 바 있다.

연구 책임저자인 명승권 교수는 “잠을 오래 자는 것은 인지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수면무호흡증과 같은 질병 때문이거나 단순히 인지장애의 초기 증상일 가능성도 있다”며 “치매예방을 위해 적정 수면시간 범위의 상한 값을 1시간 정도 낮추는 것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