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파크 나와라"… 기아차, 신형 ‘모닝’ 공개

기아차가 새해 ‘경차 전쟁’에 불을 붙였다. 신무기는 ‘모닝’이다.

기아차는 4일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언론에 ‘올 뉴 모닝(사진)’을 공개했다. 2011년 이후 6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해 선보인 3세대 신차다. 신형 경차 플랫폼(뼈대)에 각종 안전ㆍ편의사양을 적용하면서 가격은 기존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17일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정락 기아차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모닝은 경차의 한계를 넘어선 신차다.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새로운 경차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닝은 일단 덩치 면에서 경차 최대 수준이다. 경차 인증을 받으려면 배기량 1000cc 미만에 길이 3.6m, 폭 1.6m, 높이 2m 이하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신형 모닝은 배기량은 1000cc 미만이고 높이 3.59m, 폭 1.59m, 높이 1.48m다. 특히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휠베이스(축간거리)가 기존 대비 15mm 늘어난 2.4m다. 뒷좌석을 앞으로 완전히 접을 수 있도록 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올 뉴 모닝(전측면)

올 뉴 모닝(전측면)

‘심장’도 바꿔달았다. 자체 개발한 신형 1.0L 가솔린 ‘카파 에코 프라임’ 엔진’을 얹었다. 4단ㆍ6단ㆍ8단 자동변속기를 주로 쓰는 현대기아차 최초로 5단 자동 듀얼클러치변속기(DCT)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비는 기존보다 개선한 L당 15.4㎞다. 한국GM 스파크와 같은 수준이다.

디자인은 기존보다 역동적인 느낌을 살렸다. 외관 디자인에선 전면에 기아차 특유의 ‘호랑이 코’ 라디에이터 그릴과 치켜 올라간 헤드램프를 연결시킨 점이 눈에 띈다. 옆면엔 바퀴 윗부분 펜더를 튀어나오게 디자인했다. 실내는 수평선을 강조했다. 내비게이션을 신형 그랜저IG와 마찬가지로 따로 떨어뜨려 탑재한 점이 두드러진다.
올 뉴 모닝(후측면)

올 뉴 모닝(후측면)

경차 운전자의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안전성도 높였다. 초고장력 강판 적용 비율을 기존 22%에서 44%로 늘렸다. 차체 강성을 높이는 접착제를 기존 8m 대비 8배 이상 늘린 67m 적용했다. 경차 중 유일하게 운전석 무릎 에어백까지 탑재해 에어백 7개를 장착했다. 충돌시 안전벨트를 자동으로 당겨주는 기능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기아차는 이외에도 ▶전방 차량과 거리를 감지해 충돌 위험시 알려주는 ‘전방충돌 경보 시스템(FCWS)’ ▶전방 차량과 충돌 위험시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작동시키는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AEB)’ ▶제동시 좌우 쏠림이 발생할 경우 직진으로 제동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SLS) 등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올 뉴 모닝(실내)

올 뉴 모닝(실내)

편의사양도 고급화했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T맵’을 기본 적용했다. 아이폰과 차량 시스템을 연동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도 탑재했다. 가격은 1075만~1420만원. 기존 모닝이 915만~1480만원, 스파크가 992만~1562만원이란 점을 감안하면 가격 인상을 최소화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특히 주력 판매 모델이 1315만~1335만원으로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내수 시장 부진을 겪는 현대기아차로선 올해 아반떼ㆍ쏘나타ㆍ그랜저나 기아차 K시리즈 같은 볼륨 모델 신차가 없는 상황에서 경차 판매로 시장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최대 경쟁자는 2015년 7월 출시한 스파크다. 모닝은 2007년 이후 9년 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스파크에게 ‘경차 1위’ 자리를 뺏겼다. 스파크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높은 경차로 인기를 끌고 있다.

화성=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