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 인제 조류인플루엔자 양성 반응…강원에서 두번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1월30일 울주군 방역단이 철새도래지인 울주군 구영리 태화강변 일원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울산 경상일보 제공]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1월30일 울주군 방역단이 철새도래지인 울주군 구영리 태화강변 일원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울산 경상일보 제공]

강원 인제군의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양성 반응이 나왔다. 강원지역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지난해 12월 12일 철원의 한 농가에서 발생한 이후 20여 일만이다.
강원도는 지난 3일 인제군 기린면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폐사한 닭에 대해 간이 혈청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판정’이 나왔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해당 농장을 비롯해 인근 10㎞ 이내 농장의 닭 4만3500여 마리를 살처분하고 매몰작업에 들어갔다.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는 종란검사를 한 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AI 확진 여부는 오는 7∼8일에 나온다.

강원도 관계자는 “고병원성 AI 전파 요인인 야생조류, 쥐 등 설치류의 농장 내 접근을 철저히 차단하고 계란 운반이나 사료 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등 차단 방역을 철저히 해달라”며 “AI가 의심되는 가축을 발견하면 즉시 시·군 또는 관할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철원에서는 지난해 12월 12일 2개 산란계 농가에서 AI가 발생해 6만1459마리가 살처분됐다.

인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