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철 "안희정 언행, 한명회 떠오른다"…"정계은퇴 요구는 문재인한테 해라"

국민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제일 왼쪽). 김경록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제일 왼쪽). 김경록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안희정 충남지사의 언행을 보고있으면 530여년 전 한명회가 떠오른다”고 4일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당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의 한명회가 되어 폐족에서 왕족으로 부활하려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옹호하겠다는 모습이 한심해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님께 진심으로 부탁드린다. 정치 일선에서 은퇴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김 비대위원장은 “안 지사의 주장이 진정성 있으려면 계파패권의 수장이자 대선패배와 야권분열 책임이 있는 문 전 대표의 정계은퇴부터 주장하는 게 맞다”며 “정계 은퇴 요구는 바로 이런 사람한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 전 대표는 민주개혁세력의 중요한 자산”이라며 “정권교체 위한 선의의 정책경쟁은 환영하지만 이같은 막말은 가당치 않다”고 덧붙였다.

주승용 원내대표도 문 전 대표 때리기에 동참했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낸 ‘개헌저지보고서’가 주요 타깃이었다.

주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는 국정농단으로 나라를 망치고 민주당 친문세력은 개헌 방해하는게 목표인 것 같다”며 “보고서에는 제3지대 구축이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 큰 위험이 된다. 개헌 매개로 한 3지대가 촛불민심에 반하는 야합으로 비춰지게 각인시켜야한다며 촛불민심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헌 반대하려거든 정정당당한 방법과 논리로 국민을 설득해야한다는 걸 친문 호헌세력에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에게 받은 문자 내용이라며 “최순실 게이트로 가려졌던 민주당의 문재인 사당이라는 민낯이,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아바타라는 사실이 이번 문건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