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강릉행KTX, 상봉역에서 출발"

서울 상봉역이 서울~강릉행 KTX의 출발역이 될 전망이라고 조선일보가 4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국토교통부를 인용해 “2018년 평창겨울올림픽 때 진부역(평창)으로 가는 KTX 열차 중 일부가 상봉역에서 출발하도록 관련 시설을 100억원을 들여 개량할 계획”이라며 “올림픽 이후 강릉행 고속철도는 상봉역에서 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현재 상봉역은 서울지하철 7호선, 경의ㆍ중앙선, 경춘선이 만나는 지점이다. 상봉역에서 KTX가 출발하면 1시간 6분 만에 강릉에 닿을 수 있다는 게 조선일보의 분석이다. 자동차를 이용하면 서울에서 강릉까지 2시간 20분 정도 걸린다.

국토부는 최근 올림픽 기간(2018년 2월 9~25일) 열차 수송 계획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내용의 상봉역 활용 방안을 마련했다고 한다. 국토부에선 올림픽 기간 하루 51회에 이르는 진부역행 KTX를 인천공항ㆍ서울역ㆍ청량리에서만 출발시키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하지만 이 같은 편성안을 운용하면 지하철 1호선 등 수도권 전철의 운행 횟수를 현재의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돼왔다고 조선일보는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