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명진 “종양 뿌리 없애야”…서청원·최경환 탈당 재압박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친박계 인사들과 면담했다. 인 위원장은 친박계 핵심 인적 청산과 관련, “인위적이고 인민재판식 인적 청산이 절대 아니라 자기 스스로 책임을 지고 스스로 알아서 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인 위원장, 이인제 전 최고위원, 정갑윤 의원. [사진 오종택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친박계 인사들과 면담했다. 인 위원장은 친박계 핵심 인적 청산과 관련, “인위적이고 인민재판식 인적 청산이 절대 아니라 자기 스스로 책임을 지고 스스로 알아서 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인 위원장, 이인제 전 최고위원, 정갑윤 의원. [사진 오종택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 핵심들을 ‘암 덩어리’에 빗대며 탈당을 압박했다.

병원 입원 후 나흘 만에 당무에 복귀한 인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인적청산은 종양의 뿌리를 없애는 것”이라며 “핵을 제거하면 악성 종양으로 번지지 않을 수 있다. 그래야 새누리당이 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종양의 뿌리, 핵이 누구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져도 인 위원장은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다. 대신 “도둑이 제 발 저리다고 스스로 다 얘기하지 않았나. 병이 있으면 저절로 증상이 나타난다”고만 말했다. 지난 1일 친박계 회동에서 “쫓겨나듯 나갈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서청원 의원, 또 2일 대구 신년교례회에서 “마지막 1인이 남을 때까지 당을 지킬 것”이라고 말한 최경환 의원이 주 타깃이었다. 인 위원장이 “옛날에는 맹장수술을 할 때 맹장을 잘라냈는데 요즘엔 안에 있는 핵만 도려낸다” “언론에선 5적, 8적, 10적이라며 근거 기준도 없이 하는데 난 8적이 누군지도 모른다. 핵만 제거하면 된다”고 말한 걸 두고선 “인적청산의 대상을 ‘친박계 핵심’들로 좁혀 계파색 엷은 중립 성향 의원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려는 의도”(당 핵심 관계자)라는 해석이 나왔다.

인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은 직을 잃게 되는데, 탈당도 못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거나 “인명진이 이길 거냐, 친박이 이길 거냐 싸움 구경들 하시는데 처음부터 내가 이기는 싸움”이란 말도 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가 실패하지 않았느냐”며 “박 대통령과 친하다는 친박들이, 친구가 어려운 일 당하면 같이 겪는데 일본 같으면 할복한다. 박 대통령을 봐서라도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인 위원장의 탈당 요구에 격분한 서청원 의원이 지난 2일 “절차를 무시한 채 인위적으로 몰아내는 것은 올바른 쇄신의 길이 아니다”는 요지의 A4 용지 7장 분량의 서한을 새누리당 의원 전원에게 돌린 걸 두고 인 위원장은 “인간 인명진에 대한, 당 대표에 대한 무례한 일이다. 예의를 갖추라”고 주장했다. 이에 서 의원이 “아무리 생각해도 무례하다는 표현은 이해할 수 없다”며 “성직자로서나, 공당의 대표로서나 금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받아쳐 두 사람의 관계는 최악으로 흘렀다. 인 위원장이 친박계 핵심들의 사퇴 시한으로 제시한 6일이 임박했지만, 전날 1호 탈당한 이정현 전 대표 외엔 아직 탈당 움직임이 없다. 인 위원장은 친박계 핵심들이 당을 떠나지 않을 경우 8일 비대위원장직을 던지겠다고 한 상태다.

이날 친박계 중진인 정갑윤 의원과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관용 경북지사는 인 위원장을 찾아 “인적청산도 당헌당규와 민주주의의 원칙을 훼손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인 위원장은 “인적청산이 선행돼야 당이 앞으로 나갈 수 있다”는 종전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새누리당 원외당협위원장들은 70여 명 전체 명의로 “인적청산 당사자들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며 성명을 냈다. 하지만 일부 원외위원장들은 합의가 되지 않은 성명은 “허위”라며 반발했다.

한편 지상욱 의원은 이날 인 위원장과 초선 의원들과의 만남에서 “국민에게 속죄하는 길은 새누리당을 완전히 죽이고 해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박성훈·백민경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