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톡톡! 글로컬] 인권 담당 공무원의 ‘잃어버린 양심’

김준희 내셔널부 기자

김준희
내셔널부 기자

전북도가 연초부터 뒤숭숭하다. 인권 담당 간부인 전모(49·5급)씨가 여대생 A씨(23)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어서다. 더구나 전씨는 전북도가 2015년 9월 신설한 인권 담당 부서의 팀장이 된 ‘인권 전문가’여서 파장이 더 크다.

전씨는 지난달 10일 오전 1시쯤 전주시 서신동의 한 모텔에서 A씨와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날 오후 평소 친분이 있던 사회단체 관계자들이 모인 맥줏집에서 A씨를 처음 만났다. A씨는 이 단체가 진행한 행사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다. 전씨는 A씨 등 남녀 3명과 함께 노래방에서 술자리를 이어가다 A씨를 모텔로 데려갔다.

이 사건은 A씨가 “항거할 수 없는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고소하면서 불거졌다. 하지만 전씨는 “성폭행은 없었고 합의 하에 A씨의 신체 일부를 만진 것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7, 8년 전부터 앓아 온 고혈압과 당뇨 때문에 성관계는 불가능하다”며 병원 진단서도 제출했다.

전북도는 “억울하다”는 전씨를 지난달 직위해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절차를 밟기 위해서다. 설사 그가 성폭행 혐의를 벗더라도 중징계는 불가피해 보인다는 게 전북도 안팎의 반응이다. 전북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이미 음주운전 정황이 확인된 데다 도의 인권 업무를 총괄하던 유부남 간부가 딸뻘인 여대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사실만으로도 해임이나 파면 사유”라고 말했다.

전씨는 그동안 도 전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해왔다. 다른 지자체들도 강의를 듣기 위해 초빙하려한 인권강사가 이제는 인권 유린 사례가 될 처지에 놓였다.

전씨 사건의 여파로 전북도 역시 인권도시의 기반을 닦으려던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됐다. 도는 올해 신설 예정인 인권센터를 중심으로 2021년까지 5년간 58억원을 들여 도민들의 인권 신장에 주력할 방침이었다. 전씨는 이 과정에서 인권센터장(개방형 4급)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지난 2일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그 사람이 인권의 전부는 아니잖느냐”며 선을 그었지만 당혹감은 감추지 못했다. “여자가 먼저 키스를 했고 도저히 거부할 수 없을 정도로 유혹했다.” 수십년간 사회적 약자의 인권을 강조하던 전씨의 항변이다. 그러나 그간 경찰 조사를 통해 드러난 사실과 사건 이후 그가 보인 행동은 인권활동가로서의 최소한의 양심도 찾아보기 어렵다는 말들이 많다.

김준희 내셔널부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