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 카 셰어링 본격 도입…강원도 ‘효 119센터’ 설치

대전시가 올해 승용차 공동 이용(카 셰어링) 제도를 본격 도입한다. 충남에서는 500가구 이상의 공동주택을 지으면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올해 대전과 세종, 충남·북, 강원 등 5개 시·도에서 달라지는 주요 시책이다.
대전
승용차 공동이용제도는 스마트폰으로 가까운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빌려 사용한 뒤 반납하면 된다. 하루 몇 시간 동안 차를 빌릴 수 있다는 게 기존 렌터카와 다른 점이다. 대전시는 이를 위해 거점 주차장 300곳과 민간 기업의 차량 600대를 확보해 운영하기로 했다. 운영업체는 공모로 선정한다. 이와 함께 공동주택 단지에서 동대표를 선출하거나 주민 의사 결정을 할 때 전자투표(k-voting) 소요 비용을 지원한다. 또 대덕연구개발특구에서 활동했던 은퇴 과학자들이 초·중·고에서 과학전문강좌, 과학해설사 등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세종
6월부터 신도시 1생활권 범지기마을 아파트 7·8단지 앞 보행자 전용도로 350m 구간이 금연거리로 지정된다. 7월부터는 2-2 생활권 새롬동 가족복지지원센터에 통합보건지소가 운영된다. 통합보건지소는 보건소에만 가능했던 보건증·건강진단서 발급, 의료기관·약국 등록 업무 등을 취급한다. 이곳에서는 임산부 운동교실과 아빠 육아교실 등도 운영한다.

지자체, 새해에는 이렇게 달라져요
세종, 범지기마을 앞 금연거리 지정
충남도, 여성농업인에 문화 바우처
충북은 대학생 3000명에 결핵 검진

 
충남
500가구 이상의 아파트나 100면 이상의 주차장을 갖춘 공공건축물을 새로 지으면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해당 주차장에는 200면당 최소한 1곳 이상의 충전시설을 갖춰야 한다.

또 여성농업인 4만2570명에게 공연장 등 문화시설 이용이 가능한 행복바우처(1인당 15만원)를 지급한다. 세대 합산 농지소유 면적이 2㏊ 미만 농·어가로, 20세 이상 65세 미만인 여성 전업 농업인이 대상이다.

충남교육청은 셋째 아이부터 고등학생 학비를 전액 지원한다. 또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내신 성적만으로 고교에 진학할 수 있게 입시제도가 바뀐다.
 
충북
대학생 3000명을 대상으로 무료 결핵 검진(흉부 X선 촬영)을 한다. 주로 기숙사에서 단체생활을 하는 대학생들이 대상이다. 충북도 이승우 보건정책과장은 “초·중·고 학생들은 학교에서 의무적으로 결핵 검진을 받지만 대학생들은 소홀한 편”이라고 말했다.

관공서에 납품하고 싶은 중소기업을 찾아 컨설팅을 해주는 사업도 시행된다. 충북도 일자리기업과는 전문컨설팅 업체와 연계해 15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제품 등록절차 등을 설명해 줄 예정이다. 행복바우처(16만원)는 지급 대상이 70세 미만에서 73세 미만으로 확대된다.
 
강원
독립유공자 묘지로 등록된 묘지의 안내판 설치비(60만원 한도)를 준다. 또 노인의 인권 침해를 막기 위해 1월부터 강원 노인보호전문기관에 ‘효 119센터’를 설치, 운영한다. 곤충을 사육하는 농업인과 생산자 단체 4곳을 선정해 곤충 사육시설 신축과 리모델링, 기자재 지원비 등으로 3000만 원씩 지원한다.

김방현·최종권·박진호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