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유라, 덴마크 법원 구금연장 결정 항소

 
덴마크에서 오는 30일까지 구금기간이 연장된 정유라씨가 현지시간 3일, 현지 고등법원에 항소했다. 이에 고등법원은 공개심리 없이 정씨측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해 판단하게 된다.

정씨는 지난 1일 체포돼 현재 사흘째 구금된 상태다. 앞서 정씨측은 변호인인 얀 슈나이더 변호사는 "늦어도 4일까지 항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덴마크 검찰은 "정씨가 법원의 연장 결정에 대해 덴마크 서부고등법원에 항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 측은 이날, 정씨의 귀국의사가 확인되는 경우 한국 경찰이나 덴마크 경찰이 동행하는 조건으로 정씨를 송환시키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지 법원의 구금연장 결정은 한국 사법당국의 정식 인도요청에 앞서 신변을 확보하는 차원인 만큼 경찰의 감시 하에 귀국 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정씨는 지난 1일 불법체류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오는 30일까지 구금기간이 연장됐지만 아직 덴마크 검찰은 정씨를 기소하지 않은 상태다.

슈나이더 변호사는 3일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덴마크 경찰과 사법체계에 실망했다"며 "정씨는 한국의 정치적 갈등으로 문제를 겪고있을 뿐, 덴마크에서 법을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