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상선, 국내 업체와 단거리 노선 ‘해운동맹’

원양선사 현대상선이 근해선사인 장금상선·흥아해운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아시아 노선을 공동 운항한다. 한국 해운사들이 근해 항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뭉친 것이다. 국내 해운역사상 원양선사와 근해선사가 해운 협력체를 결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선주협회는 3일 “현대상선과 장금상선, 흥아해운이 전략적 협력체인 ‘HMM+K2’를 결성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략적 제휴는 2월 중 본계약 체결을 거쳐 오는 3월 1일 공식 발효한다. 계약기간은 2년이며, 파기하지 않는 이상 계약은 자동으로 갱신된다.

장금상선·흥아해운과 전략적 제휴
3월부터 아시아 노선 공동 운항
유휴 선박, 기존 영업망 활용 이점
비용 낮춰 해운 경쟁력 개선 기대

원양선사는 부산항이나 상하이, 미국 롱비치항 등 주요 항구(hub port)를 경유하는 해운사다. 원양선사가 이곳에 컨테이너를 내리면, 여기서 지역 항구(spoke)까지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것은 근해선사가 맡는다. 영역이 다소 달라 해운업 역사상 원양선사와 근해선사가 협력하는 경우는 드물었다. 실제로 머스크와 CMA-CGM 등이 근해선사를 자회사로 보유하는 경우는 있지만, 공동으로 노선을 운항하지는 않는다.

해운 3사가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은 아시아노선에서 한국 해운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한-중, 한-일, 동·서남아시아 등 아시아 전역에 공동으로 선박을 투입한다. 현대상선의 대형 선박을 투입하면 한번에 운송할 수 있는 컨테이너 규모가 늘어 단가가 하락한다. 이로 인해 근해선사들은 운임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현대상선 입장에서도 근해선사들이 기존에 깔아놓은 근해 영업망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예컨대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한중노선 10개, 동남아노선 42개를 운항 중이다. 현대상선은 추가 비용 없이 이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원양항로에 투입하지 못해 놀고 있는 선박을 사용할 수 있어 비용경쟁력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동남아시아 항로에서 국적 해운사들이 신규 시장을 개척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환구 흥아해운 부사장은 “한국 중견 선사들은 동남아시아 물동량(약 1800만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 중에서 절반(900만TEU) 규모의 시장에만 진입했다. 나머지 시장에 진출하려면 한국을 거치지 않는 별도 항로를 개설해야 하는데, MOU 체결을 통해 동남아시아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현재 근해노선에서 직접적으로 경쟁하고 있는 해외 선사들과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3일 기준 싱가포르 PIL은 36만6330TEU, 대만 완하이라인은 21만8252TEU의 물동량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비해 상위 7개 한국 근해 선사들은 물동량을 다 합쳐도 27만1012TEU에 불과하다.

HMM+K2 컨소시엄에 대해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상근부회장은 “해운동맹(얼라이언스) 못지않은 협력 체제를 구축한 것”이라고 평가한다. 실제로 이들의 계약은 선박공유·선복교환·선복구매를 모두 포함하는 강력한 형태의 협력을 포함하고 있다.

선복 공유 수준에서 나아가 이들 해운사는 컨테이너 장비를 공유하고 항만 인프라 공동으로 투자하는 등 협력의 수준을 늘려갈 계획이다. 이창식 현대상선 상무는 “아시아항로 중 물동량이 풍부한 지역에 터미널을 개발할 계획이 있으면 3사가 공동으로 참여할 계획”이라며 “실제로 베트남 하이퐁터미널 등에 3사가 공동으로 지분을 참여할 의사도 있다”고 말했다.

다른 국내 선사가 이번 전략적 협력체에 추가로 합류할 수도 있다. 이번 해운동맹이 이른바 ‘코리아 얼라이언스’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이유다.

금창원 장금상선 상무는 “이번 MOU는 해외 해운 강자들이 뺏어간 한진해운 물량을 국적 선사들이 되찾아오자는 문제의식에서 시작됐다”며 “고려해운 등 국적 선사가 동참한다고 한다면 문호는 언제든지 열려있다”고 말했다.

황진회 해양수산개발원 해운산업연구실장은 “국내 해운업이 위기 상황에서 원양선사와 근해선사가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발전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했다”며 “한진해운의 물동량을 국내 선사들이 회복하고 부산항 환적 화물을 되찾아오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