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색’으로 승부하겠다, PGA 장타왕 이색 도전

‘장타왕’ 버바 왓슨(39·미국·사진)이 올시즌부터 국산 골프공을 사용한다.

버바 왓슨, 한국 볼빅과 공식 계약
“컬러볼로 게임·이미지 바꾸고 싶다”
두 달 넘게 시험 거쳐 공 교체 결정

국내 골프공 생산업체인 볼빅은 마스터스(2012, 14) 2회 우승에 빛나는 왓슨과 후원 계약을 맺었다고 3일 공식 발표했다. 4년 동안 스톡옵션을 포함해 연 120만 달러(약 14억 원)를 지급하는 조건이다. 왓슨은 볼빅 공을 사용하는 한편 상의 소매 부분에 이 회사 로고를 달고 뛰게 된다. 왓슨은 6일 하와이 카팔루아 리조트의 플랜테이션 코스에서 시작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투어 2017 SBS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부터 볼빅 공을 사용한다.

왓슨은 3일 볼빅 S4(4PC) 핑크색 공을 테스트하면서 연습 라운드를 했다. 이번 대회에서 왓슨은 핑크색 공만 사용할 예정이다. S4 컬러볼은 모두 왓슨 맞춤형이다. 핑크색 드라이버를 쓰는 왓슨은 핑크색 공까지 사용하면서 자신의 화려한 이미지를 부각시킬 계획이다. 그리고 4월 마스터스에서는 특별 제작된 그린볼을 사용할 예정이다. 그린볼을 사용해 통산 세 번째 그린재킷을 입겠다는 각오다. 왓슨은 “골프공의 화려한 색상과 부드러운 타구감이 마음에 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골프위크는 ‘왓슨이 그린볼로 마스터스 대회를 누비는 장면’을 올해 기대되는 흥미로운 뉴스로 꼽기도 했다.

컬러볼로 세계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볼빅은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순수 계약금만 10억원이 넘는 공격적인 베팅을 했다. 하지만 왓슨의 마음을 움직인 건 돈이 아닌 볼빅공의 화려한 색상이었다. 왓슨은 “볼빅의 컬러볼을 통해 내 이미지를 바꿀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왓슨은 30년 동안 사용했던 다른 브랜드의 공을 포기하고 이번에 처음으로 변화를 줬다. 그는 “골프를 즐기지 않는 사람도 자신이 원하는 색상의 공을 보면 골프를 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컬러볼은 골프를 하는 새로운 즐거움을 준다”고 강조했다.

왓슨은 PGA투어 통산 9승을 거둔 정상급 골퍼다. PGA투어 장타왕도 다섯 차례나 지냈다. 왓슨이 사용하는 공 S4는 이중커버와 이중코어의 조화로 정확한 샷 컨트롤이 가능한 공이다. 문경안 볼빅 회장은 “왓슨의 컬러볼 사용을 계기로 세계적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enjo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