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커뮤니티 탐방] (6) 빛으로 세상을 모으고 바라보는 '바라봄'


사진은 풍경을 담기도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사람을 담아낸다. 찰나의 순간에 한 사람의 감정과 생각을 나타내기도 하며 때로는 그 사람의 인생을 담아내기도 한다.

50+커뮤니티는? 50+세대(50~64세)가 주축이 되어 설립한 다양한 조직체(동아리, 소모임, 협회, 단체, 기관, 협동조합, 법인 등)를 말합니다.


디지털 기술이 사진 분야에 접목되면서 좀 더 다루기 편리한 DSLR 카메라들이 등장했고, 휴대전화기에 사진 기능이 수렴되면서 오늘날 사진은 너무나도 자주 촬영된다. 그러나 이와 같은 사진의 홍수 속에서 사진 한 장이 없어 가슴 먹먹해 하는 사람들도 있다.

자신을 바라보는 세상의 눈이 두려워서 사진 한 장 마련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아무도 자신을 찍어줄 사람이 없어서 사진이 없는 사람도 있다.

 


사진으로 봉사하는 ‘착한 사진가’

이처럼 마음 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바라봄’은 시작되었다.
‘착한 사진가’ 나종민 대표는 “사진이 필요하지만 감히 사진 찍을 엄두를 내지 못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은 것을 보고 지난 2011년 이들을 위해 ‘사진관’을 시작한 것이다.

처음에는 주식회사로 시작하여 장애우를 위한 사진관으로서 역할을 주로 하였으나 요즈음에는 소외계층 전반으로 확대하여 촬영 봉사를 하고 있다. 그리고 2014년에는 서울특별시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되었다.

'바라봄'의 가장 큰 재원은 기업 CSR 대행 및 기획을 통한 수익사업이다. 여기에 200명이 넘는 회원들과 후원자들의 막강한 관심과 후원이 뒷받침된다. 사진촬영 사업이나 사진촬영 기술을 가르치는 교육사업 역시 병행된다.

 


소외된 이웃의 소중한 순간을 담다

사진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시작된 '바라봄'은 누구나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으로 행복하고 만족할 수 있도록 항상 이웃을 돌아보겠다는 다짐을 내놓는다. 그래서 VOM(Viewfinder Of Mind)이라는 가치로 소외된 분들의 소중한 순간을 담는 것이다.

특히 장애인 및 소외계층 사진촬영 봉사를 통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순간을 추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한다. 누구나 세상의 빛을 받아 간직하고 싶은 행복한 순간을 위해 도와주는 '바라봄'은 최근 마포구 합정동 생활을 마치고 서교동의 홍대입구역 부근으로 이전했다.

 

사진. 바라봄
출처. 서울시50플러스재단(seoul50plus.or.kr)

 
바라봄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8길 17-25, 2층
설립년도 : 2011년
회원 수 : 약 200명
홈페이지 : www.baravom.co.kr
문의 : 02-923-4885
이메일 : baravom@baravom.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