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년간담회 본 전여옥 "박 대통령, 저렇게 말할 수 있는 이유는"

[중앙포토]

[중앙포토]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간담회'를 지켜본 소감을 밝혔다.

전 전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해 우리는 새 지도자를 뽑아야 한다"라 말문을 열며 전날 진행된 박 대통령의 기자간담회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드러냈다.

그는 "간담회를 보면서 '참 기이하고 독특하다'는 생각을 또 한번 했다"며 "(박 대통령이) 어떻게 저렇게 말할 수 있을까? 그 이유는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기 때문"이라 했다.

이어 "박 대통령에게 이 나라 국민은 '나의 백성'(my people)이다. 대한민국 세습왕조의 계승자인 본인에게 촛불을 드는 국민은 몹쓸 백성이며 보도를 하는 언론은 거짓매체인 것"이라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다음 대통령은) 어떤 후보가 되더라도 박 대통령보다는 나을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대통령을 뽑지 않도록 이것저것 다 따져보고 (차기 대통령을) 뽑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