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자기 사라진 14억원어치 쌀…경찰 수사 착수

전남 보성의 한 농협 미곡처리장에서 14억원대의 쌀이 사라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보성경찰서는 시가 14억원이 넘는 양의 쌀이 갑자기 사라졌다는 보성 모 농협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농협 측은 판매 담당 직원도 지난달 마지막 주부터 출근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직원은 10여 년간 이 농협에 근무했으며 지난해 9월부터 판매 업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미곡처리장 일대 CCTV 기록을 조사하는 동시에 사라진 농협 직원의 행방을 쫓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