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에선 다시 히틀러 바람?…자서전 ‘나의 투쟁’ 인기 몰이

히틀러가 옥중에서 저술한 자서전 ‘나의 투쟁’. [중앙포토]

히틀러가 옥중에서 저술한 자서전 ‘나의 투쟁’. [중앙포토]

독일 나치 정권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자서전이자 지난해 재출간된 ‘나의 투쟁’이 독일에서 큰 인기몰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만 독일에서 8만5000부가량 팔려

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독일 현대사연구소(IfZ)가 지난해 1월 출간한 ‘나의 투쟁’은 지난해에만 독일에서 8만5000부가량 팔렸다. 이 책은 히틀러의 위험한 사상이 담겼다고 해 지난 70년간 출판이 금지됐었다.

그러나 지난해 1월 1일자로 저작권이 만료되면서 2차 세계대전 이래 처음으로 재출간됐다. 이 책은 당초 4000권 인쇄가 목표였으나 순식간에 매진되면서 거듭 인쇄에 들어갔다. 지난해 4월에는 독일 슈피겔의 비문한 분야 베스트셀러 1를 차지했으며 그 후에도 상위권을 지켰다.

이에 대해 IfZ는 성명을 내놓고 “히틀러의 세계관은 현대 사회의 전체주의적 이데올로기의 원인과 결과를 볼 수 있게 만들었다”며 “극우 이데올로기를 전파한 것이 아닌 권위주의적 정치가 다시 등장한 현대 서구권에서 유의미한 토론을 이끌어내는 데 활용됐다”고 자평했다.

이 책은 히틀러가 1924년 쿠데타 실패 이후 옥중에서 저술한 자서전으로, 히틀러가 사망한 1945년 이래 바이에른 주정부가 저작권을 소유해 왔다. 바이에른 주정부는 그러나 나치 희생자를 존중하고 또 다른 혐오를 방지하는 뜻에서 70년간 출간을 거부해 왔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