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회장의 맏사위 임우재…사실상 삼성 퇴사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임우재 삼성전기 전 상임고문. [중앙포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임우재 삼성전기 전 상임고문. [중앙포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퇴사 수순을 밟고 있어 눈길을 끈다.

3일 삼성에 따르면 임 상임고문은 지난달 초 상임고문 계약해지 통보를 받아 비상근 자문역이 됐다. 통상적으로 임원이 상임고문에서 비상근 자문역이 되면 퇴사로 간주된다.

임 고문에 대한 인사는 이혼소송과는 별개로 상임고문 연한이 지나면서 사실상 자동으로 이뤄진 것이다. 임 고문이 사실상 삼성에서 퇴사했지만 이 사장과의 재산 분할 소송이 끝나야 실질적으로 삼성과의 인연이 끝날 전망이다.

임 고문은 지난해 7월 이 사장의 전체 재산을 총 2조5000억원 정도로 예상하고 이의 절반가량인 1조2000억원 정도를 나눠달라는 재산 분할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자신도 이 사장의 재산 형성과 증가에 기여한 만큼 재산을 절반 나눠야 한다는 게 임 고문의 주장이다.

두 사람의 이혼소송은 2014년 이 사장이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1심은 이혼을 결정하며 자녀 친권과 양육권을 이 사장에게 줬지만, 임 고문이 1심에 불복해 항소했다.

1968년생인 임 고문은 단국대 전자계산학과를 졸업해 1995년 2월 에스원의 사업기획실에서 전산업무로 삼성과의 인연을 시작했다. 그는 1999년 이 사장과 결혼했고, 평사원으로 시작해 삼성전기에서 기획팀 상무보, 전무, 부사장을 거쳤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