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손학규 겨냥해 "새누리 정권연장 돕는 일 하지 말아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3일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개혁보수신당 등 보수세력과의 연합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공범인 새누리당, 또는 새누리당으로부터 떨어져나온 비박(박근혜계) 분들의 정권연장을 돕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제3지대에 남아있는 손 전 대표가 신당 등 보수세력과의 연합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한 지적에 가깝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성북구 장위동의 한 전통시장에 방문한 자리에서 “정치인들이 선거 때가 닥치면 이합집산, 정계개편을 하는 일은 흔한일이지만, 지금은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자들이 안희정 충남지사가 이날 손 전 대표에게 정치은퇴를 요구한 데 대한 문 전 대표의 입장을 묻자 돌아온 대답이다.
앞서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더 이상 민주주의와 정당정치 원칙을 훼손시키지 말라. 대선을 앞두고 명분 없는 이합집산이 거듭되면 다시 한국 정당정치는 큰 혼란에 빠진다”며 손 전 대표의 정계 은퇴를 종용했다. 문 전 대표는 안 지사의 주장에 대해서는 “제가 그 보도를 모지 못했고, 언급할 일은 아닌거 같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