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문재인과는 같이 갈 수 없다…지금은 안철수 지지"

 
박지원 국민의당 전 원내대표는 3일 “국민의당은 문재인 전 대표와는 대선 공조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 전 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호남 민심도 ‘문재인은 아니다’고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밝혔다. 이어 박 전 대표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충청권과의 뉴 DJP(김대중ㆍ김종필) 연합에 관심 있다”고 하면서도 “반 총장이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 표명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함께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 성급하다”고 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뉴DJP 연합’에 대한 호남 민심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대해선 “호남민들은 가치와 정체성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상당한 거부반응이 있을 것”이라며 “DJ가 DJP연합을 했듯 전략적 선택을 위해서는 마지막 순간에 어떤 선택을 할지 확신하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박 전 대표는 비박계 개혁보수신당과의 연대에 대해서 “호남 민심에 달려 있다”고 했다. 이어 “개혁보수신당은 우리와 정체성이 많이 틀리다. 탄핵에 공조해 준 것은 인정하지만 정체성의 문제가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당의 몸집을 키우기 위해서는 “열린 정당을 만들어 안철수 하나가 아닌 모두가 들어와 같이 경쟁하는 플랫폼 정당을 표방한다”며 “제3지대인 국민의당에서 강한 경선을 통해 대통령 후보를 만들어내면 열린 정당인 우리당이 집권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의 호남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대선정국인 지금 안철수 대표와 우리당이 중도개혁을 표방해 소위 ‘사이다 발언’을 쏟아내지 못해 그런 것 같다”며 “민주당의 지지도가 올라간다 하더라고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도는 고착상태에 있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대선 출마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능력으로 봐선 제가 해야하나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지금은 안철수 전 대표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