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시가 더 잘해” 험담 들은 아들을 위한 호날두의 조언

[사진 호날두 인스타그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자신의 아들에게 전한 조언이 화제다.
 
지난 3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스페인 축구팀 레알 마드리드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가 자신의 아들이 주변에서 “메시가 더 낫다”는 식의 이야기를 듣곤 한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뛰어난 실력의 축구선수로 커리어 내내 바르셀로나팀의 리오넬 메시(29)와 비교되고 있다. 이제 그 논쟁이 6세 아들에게까지 옮겨진 것이다.
 
호날두는 “내 아들에게 다가가 ‘너희 아빠보다 축구 더 잘하는 사람 있다’며 말을 거는 사람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하지만 내 아들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스스로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호날두는 “내 아들은 나와 같이 영리하다”며 “나는 종종 아들에게 겸손과 공경을 가르친다”고 말했다. 또한 “질투심 많은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내 아들이 마음 고생할 것을 알지만 다행히도 아들은 행복해 보인다”고 했다.
 
호날두는 “내 아들이 나를 따라서 축구선수가 됐으면 좋겠다”며 “골키퍼보다는 공격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물론 쉽지 않을 것을 알고 있으며 아들이 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