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틀만에 여성신체 100회 몰카 촬영한 용인시 동장 재판 넘겨져

지하철 등에서 여성의 특정 신체부위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경기도 용인시의 한 현직 동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형사2부(부장 이선봉)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A씨(49·5급)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24일 오전 8시쯤 강남대역 방면으로 향하는 용인경전철 에버라인 객실 안에서 맞은편 좌석에 앉아 있던 여성의 다리를 자신의 스마트폰 카메라로 10여차례 촬영한 혐의다.

A씨는 자신의 행동을 수상히 여긴 시민의 신고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몰래카메라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지는 않았다. 조사과정에서 6월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동안 20여 명의 여성 사진 100여 장이 A씨 스마트폰 카메라 저장장치에서 발견됐다. 엉덩이·다리·뒷모습 등 다양했다.

A씨의 스마트폰 카메라 저장장치를 복원해봤지만 추가로 발견된 사진은 없었다. 다만 근무시간 중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여러장 발견됐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A씨는 검찰에 “실수로 그랬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