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손학규 정계 은퇴해라"…손학규 측 "안 지사 친문 홍위병 됐나"

안희정 충남지사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이 3일 설전을 벌였다. 포문은 안 지사가 열었다. 안 지사는 이날 오후 1시쯤 “손학규 전 대표님께 진심으로 부탁드린다. 정치 일선에서 은퇴해달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렸다.

안 지사는 “더 이상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의 원칙을 훼손시키지 마시기 바란다”며 “대선을 앞두고 명분 없는 이합집산이 거듭된다면 한국의 정당정치는 또 다시 큰 혼란에 빠지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낡은 정치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 수 없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는 저희 후배들이 잘 만들어 가겠다. 저희들을 믿고 은퇴해달라”고 썼다.

손 전 대표 측도 이날 오후 이찬열 의원 명의로 보도자료를 내 안 지사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이 의원은 손 전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할 때 함께 탈당을 결행한 손 전 대표의 측근이다.

이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적자를 자임하는 안희정 지사에게 묻는다”며 “고 노무현 대통령이 함께 정치했던 후배들에게 유언처럼 남기신 ‘정치하지 마라’는 말씀을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냐”며 보도자료를 시작했다.

이어 “2007년 대선 참패 후 안 지사 말한 ‘친노는 폐족’이라는 고백은 순간적으로 책임을 모면하려는 술책에 불과한 것이었나”며 “이제 친문의 홍위병이자 패거리 정치의 행동대장이 되어 다른 정치인에게 칼을 휘두르는 것이 노무현 대통령의 길이요 새로운 정치를 추구해야할 차세대 정치인의 길이란 말인가”고 썼다.

이 의원은 “자기 정치를 시작하기 전부터 삼성으로부터 부정한 돈을 받는 오점을 남긴 안 지사가 재벌개혁에 온 힘을 모아야 할 지금 시점에 과연 낡은 정치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며 “친노친문 정치, 패거리 정치, 상속정치는 그만하면 족하다고 덧붙였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