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홍걸 “호남 주민, 국민의당서 마음 떠난 상태…김종인, 박 대통령 지지한 원죄있어”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사진)은 3일 “호남 주민들은 국민의당에서 마음이 떠난 상태”라며 “국민의당 의원들은 영남에서 새누리당 의원처럼 기득권 세력을 유지해왔다”고 발언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3남인 김 위원장은 TBS라디오에 출연해 “민주당이 정권교체를 할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을 주지 못했기 때문에 국민의당이라는 도구를 이용해 회초리를 들었던 것”이라며 “이제는 국민의당이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추석 민심을 들어봤을 때부터 국민의당에 대해 좋다 싫다 말을 하지 않는 등 (국민의당은) 관심 밖으로 멀어졌다”며 “민주당과 민주당 대선 후보들에 대해서 좋게, 나쁘게 평가하는 분도 있지만 국민의당에 대해서는 아예 얘기를 안 한다. 관심권 밖으로 멀어졌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에 대해서도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했던 원죄가 있다”면서 “박근혜 대통령 만들기에 노력을 한 사람이고, 이후 논공행상에서 밀렸다고 해서 잘못이 없다고 볼 수는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김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에게 전화한 데 대해서는 “정치적인 의미는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어머니께서 정치에는 개입하실 생각이 전혀 없으시단 것을 얘기를 했는데도 자꾸 왜곡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