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적장애 친딸 성폭행해 출산까지…'인면수심' 친부 징역 9년

지적장애가 있는 친딸을 성폭행하고 아이까지 낳게 한 5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형사2부(부장 이석재)는 3일 "친딸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이모(57)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했다.

이씨는 2015년 7월부터 10월까지 전북 임실군의 자택에서 지적장애 2급인 딸(27)을 3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딸은 이 일로 이씨의 아이까지 낳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지적장애를 가진 피해자를 보호하고 양육해야 할 책임이 있는데도 피해자를 성폭행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