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군 창군 사상 첫 여성 전투비행대장 탄생

박지원 소령·박지연 소령·하정미 소령.(왼쪽부터)

박지원 소령·박지연 소령·하정미 소령.(왼쪽부터)

공군 창군 사상 첫 여성 전투비행대장이 탄생했다.

1997년 공군사관학교에 첫 여생도들이 입학한 지 21년 만의 일이다. 전투비행대장은 전투비행대대에서 작전ㆍ훈련ㆍ교육 등을 총괄하는 자리다. 전투비행대대장 다음의 직책이다.
박지연 소령(공사49기, FA-50).

박지연 소령(공사49기, FA-50).

그 주인공들은 공군 16전투비행단 202전투비행대대의 박지연 소령(38ㆍ공사 49기), 8전투비행단 203전투비행대대의 박지원 소령(38ㆍ공사49기), 20전투비행단 123전투비행대대의 하정미 소령(37ㆍ공사50기)이다. 3일 전투비행대장에 보임된 이들은 근무경험ㆍ평정·군사교육 등 개인 역량 뿐 아니라 리더로서의 인격과 자질 면에서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공군은 밝혔다.
박지원 소령(공사49기, FA-50).

박지원 소령(공사49기, FA-50).

여성 전투비행대장 삼총사의 경력은 화려하다. 특히 동갑내기인 박지연 소령과 박지원 소령은 공군에서 ‘최초의 여성’ 기록들을 잇따라 세웠다. 두 사람은 97년 공군사관학교 최초의 여생도로 입학한 동기생이다. 2002년 최초의 여성 전투조종사에도 이름을 올렸다. 박지연 소령은 2007년 첫 여성 전투기 편대장이 됐다. 그는 지금까지 1600여 비행시간을 보유한 베테랑 조종사다.

박 소령은 “모든 작전과 훈련에서 임무 완수와 비행 안전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소령은 어릴 때부터 항공기 플라스틱 모델을 조립하고 미 해군 전투기 조종사를 다룬 영화 ‘탑건’을 보면서 전투조종사의 꿈을 키웠다고 한다. 그는 “대대의 선봉에 서서 주어진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하정미 소령(공사50기, KF-16).

하정미 소령(공사50기, KF-16).

이들보다 1년 후배인 하정미 소령은 2006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저고도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탔다. 2007년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KF-16을 조종하는 최초의 여성 전투조종사로 화제에 올랐다. 하 소령은 “비행대장으로서 대대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군에선 2015년 1월 최초의 여성 패트리어트 방공미사일 포대장, 같은 해 12월 첫 여성 수송기 비행대장이 나오는 등 차츰 여성 간부들이 늘고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