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뉴질랜드에 수조원대 규모 군용기 수출 추진

일본 정부가 뉴질랜드에 수조원대 규모의 자위대 전투기 수출을 추진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뉴질랜드에 P1 초계기와 C2 수송기 수출을 위한 교섭에 들어갔다고 3일 전했다. 뉴질랜드의 초계기와 수송기 조달 사업은 정비를 포함한 수천억 엔(수조원) 규모로 올 여름 결정된다. 일본이 이를 수주하면 2014년 무기를 수출하는 쪽으로 정책을 바꾼 이후 최대 규모가 된다. 일본은 그해 무기와 관련 기술 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해온 ‘무기수출 3원칙’을 전면 개정해 ‘방위장비 이전 3원칙’을 만들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뉴질랜드 정부의 요청에 따라 지난해 9월 P1 초계기와 C2 수송기의 기본 정보를 제공했고 올 상반기 가격과 제조ㆍ관리ㆍ수리에 관한 사업계획을 제출한다. 현재 방위성과 제조업체인 가와사키(川崎)중공업 담당자가 현지에서 수주를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P1 초계기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주력기인 P3C의 후속 기종으로 음향탐지기를 바다에 투하해 잠수함의 음파를 탐지한다. 저연비와 저소음이 장점으로, 미국 보잉사의 P8 초계기와 경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C2 수송기는 탑재량이 많고 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기종으로 올 3월 자위대에 실전 배치된다. 주날개 등 일부 부품을 P1 초계기와 공통으로 사용할 수 있어 뉴질랜드가 함께 도입하면 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 이 분야는 유럽의 에어버스 등 2~3개사가 일본의 경쟁 상대로 파악되고 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호주의 잠수함 수주 경쟁에서 프랑스에 패했고, 2015년 11월에는 영국의 대잠초계기 조달 사업을 미국에 내주는 등 무기 수출 분야에서 큰 실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