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野 의원 방중에 "사드는 안보사안…예의주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8명이 4일 중국을 방문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외교부가 “관련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정부는 이번 우리 국회의원들의 방중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필요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 대변인은 또 “사드 배치는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주권적이고 자위적인 방어조치라는 점에서 정부와 여야 간 구분 없이 공통의 인식과 책임감을 갖고 당당하게 대처해야 하는 엄중한 국가 안보 사안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4~6일 중국을 방문해 왕이 외교부장 등 중국 정부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드와 관련한 민주당 의원들의 방중은 지난해 8월에 이어 두번째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미국을 타격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의 마지막 단계에 들어섰다고 밝힌 것을 비판한 데 대해 조 대변인은 “이 메시지는 대통령 당선 이후 북핵 문제와 관련하여 당선인이 명시적으로 처음 언급한 것으로서 의미를 가짐은 물론, 특히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ICBM 등 도발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한 분명한 경고로 해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트위터를 통해 “(ICBM 완성은)절대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또 “트럼프 당선인을 비롯해 미측 주요 인사들은 북핵 위협의 엄중성 및 시급성에 대한 분명한 인식을 갖고 있으며, 강력한 대북 제재·압박을 지속할 필요성과 이 과정에서 한·미 공조를 긴밀히 유지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