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서 출입국 심사 자동…오늘부터 더 빨라진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외국인들이 입국 심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모습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에서 외국인들이 입국 심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모습 [사진 인천공항공사]


 
지금까지는 외국으로 출국할 때 공항 출입국심사대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하지만, 만 19세 이상 한국인은 얼굴 사진과 지문을 사전 등록을 하지 않아도 인천공항에서 자동출입국심사를 바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법무부 인천공항출입국관리사무소는 오늘(3일)부터 이 같은 제도를 인천공항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동출입국 절차는 시범 실시를 거쳐 3월부터는 전국 공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동 출입국 심사대를 통과하면 대면 심사를 위한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지만 지금까지는 자동 출입국 심사를 위한 사전 등록을 하기 위해서도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하지만 출입국관리사무소는 경찰청이 보유한 만 19세 이상 국민의 지문정보를 전달 받아 절차를 대폭 생략했다.

방법은 간단하다. 여권 사진 부분을 거꾸로 되도록 들고 판독기에 댄 다음 2~3초 정도 지나 문이 열리면 카메라를 향해 서서 두 번째 손가락을 지문 인식기에 대면 모든 절차가 끝난다.

현재 출국 인원의 40% 정도인 자동출입국 심사대 이용률은 제도 전면 시행 시 70%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민등록증 발급 때와 이름과 생년월일 등 인적정보가 달라진 사람이 자동출입국 심사대를 이용하려면 사전등록을 해야 한다. 또 주민등록증을 만든지 30년이 지난 사람도 지문인식 오류에 대비해 사전 등록을 하는 것이 좋다.

인천공항출입국관리사무소 측은 “국민이 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을 많이 하시게 되면 저희 심사관을 재배치해서 외국인들에게도 보다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