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최초 걸그룹 '김시스터즈'를 아시나요

1953년 데뷔해 성공적으로 미국에 안착한 걸그룹 김시스터즈. 왼쪽부터 민자·애자·숙자. [중앙포토]

1953년 데뷔해 성공적으로 미국에 안착한 걸그룹 김시스터즈. 왼쪽부터 민자·애자·숙자. [중앙포토]

국내 최초 걸그룹이라 할 만한 김시스터즈의 이야기를 다룬 ‘다방의 푸른 꿈’이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시스터즈는 ‘목포의 눈물’을 부른 가수 이난영과 작곡가 김해송 부부의 두 딸 김숙자(78)와 김애자와 조카 김민자(76)로 구성된 그룹이다. 김민자는 이난영의 오빠인 작곡가 이봉룡의 딸이다.

1953년 결성된 김스터즈는 미8군 공연으로 데뷔했다. 이후 아시아 걸그룹 최초로 미국에 진출해 비틀스, 엘비스 프레슬리, 롤링 스톤즈 등 당대 최고의 스타들이 출연했던 ‘에드 설리번쇼’에 22번이나 출연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다. 김시스터즈는 노래와 춤은 물론 가야금, 장구 등 국악기와 기타, 색소폰, 트럼펫, 아이리시백파이프 등 서양악기까지 다루며 큰 사랑을 받았다.
‘시간의 종말’ ‘한국번안가요사’ 등을 연출한 김대현 감독은 ‘다방의 푸른 꿈’에 김시스터즈의 어린 시절 모습부터 미8군 공연과 미국 진출 이후 활약상까지 다채롭게 담아냈다. 이난영이 부른 노래 제목에서 따온 이 영화는 지난해 제11회 제천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선정되기도 했다. 헝가리 재즈 뮤지션인 토미 빅과 결혼해 현재 헝가리에 살고 있는 김민자가 개봉 시기에 맞춰 내한해 한국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