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에 '거침없이 하이킥'주역 10년 만에 뭉쳤다

[사진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가 과거 인기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의 주역인 이순재·최민용·신지·김혜성을 10년 만에 한 자리에 모았다.

오는 4일 '라디오스타'는 '라스를 향해 날려~ 하이킥 하이킥' 특집에서 시청자들이 뽑은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베스트 에피소드3가 공개한다.

녹화 당시 선정된 에피소드의 영상을 본 4MC는 "지금 봐도 재밌네요~"라며 극찬을 해 과연 어떤 에피소드가 최고의 영예를 차지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김혜성은 해외여행 도중 공항 검색대에서 체포됐던 사연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그는 짐을 가지고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던 도중 공항 관계자가 "가방에 뭔가 있다고.."라며 자신을 붙잡았다고 말했다.

김혜성은 관계자가 지적한 소지품의 정체를 밝혔다. 이를 들은 4MC는 깊은 탄식을 하며 웃음을 참지 못한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이 밖에도 김혜성은 '거침없이 하이킥' 속 '씰룩 민호'의 표정을 10년 만에 다시 한 번 재연하는가 하면, 이순재·최민용·신지·김혜성이 지난 10년간 묵혀둔 에피소드를 대거 방출할 것으로 예고해 큰 기대와 관심을 더하고 있다.

시청자들이 뽑은 '거침없이 하이킥'의 베스트 에피소드는 무엇일지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 '라디오스타-라스를 향해 날려~ 하이킥 하이킥'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