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의 장기 기증 실험…사전 기피 등록 없으면 사후 기증

올해부터 프랑스에서는 사전에 장기 기증 기피 등록을 하지 않은 모든 사망자들이 장기 기증자로 간주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사망자가 생전에 장기 기증에 동의하지 않았더라도 동의한 것으로 추정하는 새 법이 시행됐다고 보도했다.

사후 장기 기증을 원하지 않는 사람은 가장 가까운 가족·친척들에게 장기 기증 기피를 알리는 문서를 남겨야 한다. 정부는 장기 기증을 원하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온라인 등록 등 보다 편리한 등록 절차를 만들 방침이다.

사전에 장기 기증 기피 등록 절차를 거치지 않고 사망할 경우 사망자의 장기는 가족의 동의 여부에 관계 없이 기증된다. 가디언은 "장기 기증에 최대 장애물은 유족의 반대"라며 새 법안 시행으로 장기 기증 건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유럽연합(EU)은 장기 기증 부족으로 환자 치료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2014년 EU통계에 따르면 EU 회원국과 노르웨이·터키에서 장기 기증 대기 환자 수는 8만6000명에 달하며 매일 16명이 이식을 기다리는 동안 사망한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