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손학규, 이제 그만 정치은퇴하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3일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를 향해 “정치 일선에서 은퇴해달라”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학규 전 대표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진심으로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90년 3당 합당에 동참하신 후, 26년 동안 선배님이 걸어온 길을 지켜봤다. 물론 큰 역할도 하셨지만 그늘도 짙었다”며 “더 이상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의 원칙을 훼손시키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대선을 앞두고 명분 없는 이합집산이 거듭된다면 한국의 정당정치는 또 다시 큰 혼란에 빠지게 된다”며 “낡은 정치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 수 없다. 대한민국의 미래는 저희 후배들이 잘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안 지사는 “존경하는 대선배로 남아주시면 좋겠다”며 “진심으로 부탁드린다. 저희들을 믿고 은퇴해달라”고 적었다.

안 지사의 이번 발언은 제3지대에 남아 있는 손 전대표가 개혁보수신당 등 보수세력과도 합류의사가 있다고 밝히는 등의 최근 행보에 대한 지적으로 해석된다. 앞서 손 전 대표는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새로운 나라의 개혁을 위해 일하겠다고 하면 문은 열려 있다”며 “기존 보수세력을 새롭게 개혁해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데 참여하겠다고 하면 같이 생각을 해볼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최근 야권통합 강조한 데 대해서는 “과거처럼 통합만을 강조하는 것은 시대 정신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