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경재 변호사 "정유라 덴마크 체류, 최순실 몰랐다"

 
최순실씨의 변호인 이경재 대표변호사(사진)는 “최순실씨는 딸 정유라씨의 체포와 관련해 딸이 덴마크에 체류하고 있었던 사실을 몰랐다”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3일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씨의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변호사는 “딸을 둔 어미 심정이 어떤지 생각해보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한쪽은 한국의 차가운 감방에 있고 한쪽은 이역만리 떨어진 덴마크 시골 도시에 체포돼 있는 상황에서 어떨 것인가”라며 “굳이 말로 표현할 필요가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이 변호사는 “(정씨가) 입국하면 제일 걱정이 되는 게 어디 있을 곳이 없다는 것이 현실적인 고민”이라며 “마치 변호사를 통해 불구속 수사가 되도록 조율하고 있다는 것은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또 정씨의 아기와 관련해서도 “대책이 없다”고 했다.

이어 ‘최씨가 변호인 접견 도중 정씨 체포 소식에 눈물을 쏟았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런 얘기 한 적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최순실씨는 딸이 덴마크에 체류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유럽에 있고 주로 독일에 있었을 것이고 덴마크와 독일은 서로 왔다갔다 하는 지역”이라며 “(내가 정씨의) 동선이 어떤지 어떻게 알겠느냐”고 했다.

이 변호사는 “정씨와 가장 마지막으로 연락한 것이 지난해 12월 초중순이었다”고 밝혔다.
또 정씨 남편 신주평씨가 최근 변호사 사무실로 연락을 해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신씨가) 최근 우리 사무실에 문자를 보내고 전화한 적이 있다”면서도 “‘우리와 연락할 일이 아무것도 없다, 연락하지 마라’고 딱 잘랐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