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매업체 송인서적 1차 부도, 중소 출판사 '비상'

대형 서적 도매업체 송인서적이 어음을 막지 못해 1차 부도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인서적 측은 2일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사이트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협조에도 불구하고 이날부로 사업을 접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부도 사실을 밝혔다.

이어 "지난 몇 달 간 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어떻게든 최악의 상황은 피하려고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도저히 힘에 부쳐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향후 정리는 주어진 절차대로 진행될 예정이며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설명했다.

1959년 송인서림으로 출발한 송인서적은 업계 2위 규모에 해당하는 대형 출판 도매상이다. 피해액은 최대 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송인서점은 IMF 때 한 차례 부도를 맞은 적이 있다. 출판계는 송인의 자금력 취약이 이번 부도의 결정적 요인으로 보고 있다.

송인서적이 최종 부도 처리되면 중소형 출판사들이 송인서적에 공급한 서적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피해가 우려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