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사 끝날 때까지 자수하면 선처"…검찰, 한국GM 취업비리 자수 기한 연장

검찰이 한국GM 채용 비리 가담자에 대한 자수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인천지검 특수부(김형근 부장검사)는 3일 지난달 31일로 종료된 한국GM 채용 비리 자수기간을 일정기간 연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공식적인 자수 기한 연장은 아니고 수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범행을 자백하면 선처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한국GM 채용 비리를 수사하면서 지난달 31일까지 자수 기한을 운영했다. 수사 결과 하청업체 비정규직 직원들이 한국GM의 정규직 직원이 되기 위해 노조 관계자 등에게 금품을 건넨 사실이 드러나서다. 수사 대상만 470여명이 넘는 등 방대하자 검찰은 자수 기한을 운영하고 이 기간에 자백한 이들을 선처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측도 자수한 이들에겐 인사상 불이익을 주지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실제로 "돈을 주고 입사했다"며 자수한 이들은 20여 명 밖에 안됐다. 검찰은 "현재까지 수사 대상자의 30~40%를 조사한 상태"라며 "무기한 이들을 기다릴 수는 없지만 자수한다면 선처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