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천 새끼 길고양이 AI 확진 판정…AI 감염 고양이는 모두 3마리

경기도 포천에서 폐사한 새끼 길고양이 중 한 마리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새끼 고양이는 지난달 31일 고병원성 AI에 감염이 확진된 수컷 고양이와 새끼 길고양이와 함께 있던 5마리 중 한 마리다.

경기도 AI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달 29일 포천의 한 가정집에서 키우다 폐사한 새끼 고양이에 대한 정밀검사결과 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AI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는 모두 3마리가 됐다.

다만 당시 함께 의뢰한 같은 집의 개 두 마리에 대한 AI 감염 검사 결과 항체(抗體)에서는 음성이 나왔지만 항원(抗原)에서의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도 관계자는 “이날 오전까지 도내에서만 5개 시에서 15건의 고양이 폐사체 신고가 접수됐다”며 “이들 고양이에 대한 AI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라고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