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박 대통령 기자 간담회에 이용 당하는 사람은 뭐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간담회에 대해 “공범 입맞추는 용으로 기자간담회를 썼다”고 3일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 기자단에서 이런 형태의 간담회가 있다고 하면 응할 지 토론을 요청한다”며 “제가 볼 때 온당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1일 출입기자단과 신년 인사회를 갖고 삼성물산과 제일 모직 합병건과 관련해 “완전히 엮은 것”이라고 밝히는 등 자신의 탄핵 사유 등에 대해 일일이 반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 직무정지된 대통령이 기자간담회 해도 되는거냐 아니냐 논란 있다”며 “문제는 간담회 내용이 탄핵심판, 특검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의도되고 조작될 수 있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간담회를 활용해 각종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데 이것은 중단해야 한다”며 “인간적 소회밝히는거야 문제가 없지만 구체적 범죄행위 관해서 국민을 선동한다거나 자기 지지층에 싸인을 준다거나 관련 증인 입 맞추기위해 신호를 보낸다거나 이런 용도로 언론을 활용하는 것에 대해선 심각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겨냥해서도 “여기 이용당하는 분들은 또 뭐냐”며 “범죄 이용되는데도 뉴스 가치가 있으니 써준다는 것에 대해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