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조금 받을 수 있게 중증 장애인 등록시켜줄게"…공무원 사칭해 뒷돈받은 30대 구속

공무원을 사칭해 비장애인들에게 "장애인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며 금품을 받은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3일 사기 혐의로 A씨(34·여)를 구속했다.

A씨는 2015년 4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B씨(47) 등 7명에게 장애인 등록 비용 등 1억9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혼녀인 A씨는 평소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운영하는 점집을 찾은 손님들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무속인과 같은 건물에 거주하면서 점집을 찾은 손님들에게 "시청 사회복지과에 근무하는 사무관"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중증 장애인으로 등록을 하면 평생 월 360만~600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며 “1인당 500만원을 주면 장애인 등록을 해주겠다”고 속였다. B씨 등은 비장애인이었지만 A씨를 믿고 돈을 건넸다. A씨는 이후에도 병원 검진 비용 등을 이유로 돈을 추가로 뜯어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무직자였다. 그는 공무원인 것처럼 매일 정장을 입고 출퇴근하고 사람들도 시청 앞으로 불러 만났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처음부터 공무원인 것처럼 행세를 해 피해자들에게 A씨를 소개한 무속인도 A씨가 구속된 후에야 정체를 알았을 정도”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