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찬우의 '살신성인' 개그 … 녹화 중 바지에 볼일 본 사연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 "변기를 떠날 수 없다"며 고민을 상담하러 온 남성에게 정찬우가 자신의 경험담을 고백했다.

2일 KBS2 '안녕하세요'에 화장실에 한 번 들어가면 기본 두세 시간을 보낸다는 한 남성이 출연했다. 그는 "화장실에 대한 트라우마 때문에 변기를 떠나기가 힘들다"며 고민을 상담했다.

이에 정찬우는 "나도 녹화 중에 바지에 볼 일을 본 적이 있다"며 고백했다. 정찬우는 "분명히 방귀를 뀌었다고 생각했는데 이상하더라. '설마'하며 일어났는데 바로 알겠더라. 화장실로 가 바지를 확인했다. 난리가 났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날 보면 내가 흰바지를 입고 있다가 청바지로 갈아입고 녹화를 하고 있다"고 했고 당시 영상이 바로 공개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정찬우의 솔직한 고백에 출연자들은 모두 깜짝 놀랐다. 정찬우는 사연 당사자에게 "식생활부터 바꿔야 한다. 긴장을 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