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혁보수신당, 연일 문재인 직격 비판…유승민, "문재인, 안보관 밝혀라"

 
개혁보수신당(가칭)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을 향해 연일 포문을 열고 있다. 문 전 대표가 지난 1일 새해 첫 일정으로 광주 무등산에 올라 “국민의당이 개혁보수신당인 비박계와 손잡는다면 정권교체를 바라는 호남의 염원을 배반하는 선택”이라고 말한 걸 비판하면서다.

정병국 신당 창당준비위원장은 3일 신당 창당준비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소통과 통합은 커녕 불통과 단절을 부추기는 반국민적 행태를 보이는 것에 대해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지도자가 되겠다는 사람이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지역주의를 부추기고 흑백논리에 빠져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친문 패권주의에 빠져 (스스로를) 불통의 끝으로 내모는 게 아니냐”며 “이건 마치 야당 버전 친박을 보는 것 같아서 착잡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개혁보수신당(가칭)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보수신당 창당 준비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이종구 정책위의장, 주호영 원내대표,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세연 의원. [뉴시스]
개혁보수신당(가칭)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보수신당 창당 준비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이종구 정책위의장, 주호영 원내대표,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세연 의원. [뉴시스]
주호영 원내대표도 “문재인 전 대표가 무등산에서 한 발언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예전에도 친노-비노 갈라서 국민 가르더만, 지금도 친문-비문으로 또 다시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말한 데 대해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의원도 전날 JTBC 신년 특집 토론에 나와 “문재인 전 대표는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대통령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겠다고 하고, 그런 것을 보고 문 전 대표의 안보관이 불안하다고 했다”며 “국민들이 내 안보관을 알아야 하는 것처럼 문 전 대표의 안보관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안보관에 문제가 있다고 들릴 수 있는 발언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