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부터 외국산 계란 무관세로 수입된다

내일부터 계란 및 계란가공품 등 8개 품목이 무관세로 수입된다. 이에 따라 외국산 계란을 지금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계란·계란액·계란가루 등 8개 품목에 대해 0%의 관세율을 적용하는 내용의 할당관세 규정이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일부터 6월말까지 해당 제품들은 무관세로 수입할 수 있게 됐다. 해당 제품은 신선란, 조제란, 노른자가루, 노른자액, 전란(껍질과 노른자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 가루, 전란 액, 난백알부민(흰자가루 등에서 추출·가공한 단백질) 가루, 난백알부민액이다.
 

이들 제품의 관세율은 원래 8~30%였지만 이번 조치로 0%로 낮아지게 됐다. 예상 무관세 수입물량은 총 9만8000t다. 정부는 5일 계란유통협회, 제과협회, 수입업체 등 관련 업계 간담회를 진행한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할당관세 배정계획을 6일 발표할 예정이다. 외국산 계란 수입시 항공운임비 지원대상, 금액, 절차 등도 6일 함께 발표된다.

정부는 수입·통관절차와 검역 등 작업도 신속하게 진행해 최대한 빨리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그 동안 신선란 수입 사례가 없었던 점을 감안해 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홈페이지에 계란 등 수입 가능국가, 등록 수출작업장 정보, 수입 위생증명서 협의 여부 및 각국 시장정보 등 관련 정보를 게제하기로 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