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혁보수신당, 문재인 겨냥 "지도자 되겠다는 사람이 구태에 빠져"

개혁보수신당 정병국(왼쪽) 창당추진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개혁보수신당 정병국(왼쪽) 창당추진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강정책 토론회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대한민국 지도자가 되겠다는 사람이 아직도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지역주의를 부추기고, 흑백논리에 빠져있어 딱하기 그지없다”며 “소통과 사회 통합은 커녕 오히려 불통과 사회단절을 부추기는 반국민적 행태를 보여주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1일 광주 무등산 산행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새누리당 비박계(개혁보수신당)와 손을 잡거나 연대를 한다면 그것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호남의 염원에 배반되는 행동”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정 위원장은 이어 “문 전 대표는 친문패권주의에 빠져 당을 불통의 끝으로 내몰고 있다”며 “오죽하면 어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비문의원 30여명이 언젠간 민주당에서 나올 것이라고 공언하겠느냐”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예전에도 친노ㆍ비노로 갈라서 국민들을 가르더니 지금도 친문ㆍ비문으로 당내 패권에 집착하고 있는 분이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면서 또 다시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대단히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국민들께서 문 전 대표가 과연 대한민국을 통합하는 지도자의 자질이 있는지 판단해 달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