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촛불집회 비난했던 김영식 회장의 천호식품, 이번엔 '짝퉁 홍삼' 적발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이 물엿과 카라멜색소가 들어간 홍삼 제품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속여 팔다 검찰에 적발됐다. 앞서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촛불시위, 데모, 옛날이야기 파헤치는 언론은 왜 이런지 모르겠다”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천호식품 관계자는 3일 “홍삼 관련 4개 제품이 유효성분 함량 문제로 적발됐다”며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 중지와 회수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천호식품은 그동안 ‘6년근 홍삼농축액과 정제수 외에는 아무 것도 넣지않는다’고 홍보해왔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모든 제품의 유효성분 함량을 철저하게 검사해 왔는데, 원료 공급업체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문제가 된 홍삼 제품은 ‘6년근 홍삼만을’, ‘6년근 홍삼진액’, ‘쥬아베 홍삼’, ‘스코어업’ 등 4개로 유통기한이 2018년 8월21일까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