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기관 정규직 평균 연봉 7000만원…원자력안전기술원 9700만원

지난 2015년 공공기관 정규직 1인당 평균 연봉이 사상 처음 7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평균 연봉이 97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3일 공개한 '공공기관 임금정책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말 기준 119개 공기업·준정부기관 정규직 1인당 평균 연봉은 7000만4000원이었다. 이는 2014년 평균(6672만2000원)보다 4.9% 오른 것으로 2012년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2015년 증가율이 급증한 것은 애초 정부가 공공기관 임금 인상률을 예년보다 높게 책정한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공공기관별로 보면 박사급 인력이 많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평균 연봉 9764만6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전력거래소는 9033만3000원으로 두 번째로 많았으며 한국무역보험공사(8866만원), 한국세라믹기술원(8756만7000원) 등이 뒤를 이었다.

주무부처별로 보면 금융위원회 산하 기관의 정규직 평균 연봉이 8329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방송통신위원회(8189만1000원), 국토교통부(7401만5000원), 산업통상자원부(7378만4000원) 등 순이었다.

여성가족부의 산하 기관 평균 연봉은 4128만6천원으로 가장 낮았다. 국민안전처는 5445만6000원, 보건복지부는 5610만9000원으로 나타났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