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비밀특사 방한, 국정원장·김종인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측근인 폴 매너포트 전 선거대책위원장이 최근 한국을 찾아 이병호 국가정보원장,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국일보가 3일 보도했다. 안상수 새누리당 의원은 한국일보에 “(매너포트가) 트럼프 당선인의 비밀특사 자격으로 중국ㆍ일본에 이어 한국을 순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매너포트가 트럼프 취임식(20일)을 앞두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따른 한국 내 분위기를 두루 살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매너포트는 로널드 전 레이건 대통령, 조지 H 부시의 대통령 당선에 기여한 선거 전략가로 평가 받는다.

국정원은 이번 만남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매너포트를 따로 만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그의 방한 사실을 공개했다. 손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매너포트 전 선대위원장을 만나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 한시간 동안 많은 얘기를 나눴다”고 썼다.

이밖에 매너포트를 만난 안 의원도 “주한미군 주둔비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한국인에게 반미감정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며 “매너포트도 ‘일리 있는 얘기’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인천시장 시절 트럼프 당선인과 당시 인천 내 투자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인연을 맺은 적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