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개헌 저지 문건, 친문끼리만 봤다?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자문기구)인 민주연구원이 정치권의 개헌 논의를 저지하기 위한 보고서를 당내 친문(친 문재인) 인사들에게만 전달했다고 동아일보가 3일 보도했다. 민주연구원장인 김용익 전 의원은 친문 인사로 꼽힌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현행 헌법을 개정하지 않고 대선을 치르자는 입장이다.

이 신문이 소개한 ‘개헌논의 배경과 전략적 스탠스 & 더불어민주당의 선택’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원은 “국회 개헌특별위원회에 4년 중임제에 긍정적이거나 비슷한 입장을 가진 의원을 다수 참여시키는 게 바람직하다”며 “적극적 개헌론자나 이원집정부제 주장자의 특위 참여를 소폭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썼다.

보고서엔 또 “현실적으로 대선 후 개헌을 약속한다 해도 대선 뒤의 경제 위기나 각종 현안으로 개헌 추진이 동력을 가질 수 있을 지 의문”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가 촛불 민심에 반하는 야합임을 각인시켜야 할 것”이란 내용도 있다. 이 보고서는 당 소속 개헌특위 위원들에게도 전달되지 않았다는 게 보도 내용이다. 동아일보는 또 한 비문 진영 의원의 말을 통해 “당의 공식 기구가 편향적인 보고서를 만든 것도 모자라 친문 인사들에게만 전달한 것은 개헌 논의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친문 측은 “보고서는 당 지도부와 대선 주자 5명에게 준 것으로 친문 인사에게만 전달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