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셋 코리아] 여소야대 만든 20대, 올 대선 투표의향 5060 추월했다

스마트 유권자 시대
2030세대의 투표 의향이 5060세대를 뛰어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때 투표의향을 조사한 결과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총 88.3%였다.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투표층만 볼 때는 73.9%였다.
주목되는 것은 세대별 투표의향에서 30대가 92.7%로 가장 높았고 ‘마이크 세대’(Mobile, Impeachment, Connection)의 특징을 가진 20대(92.2%)가 다음으로 높게 나왔다는 점이다. 2030세대와 함께 40대(91.9%)도 90%를 넘었지만 50대(82.3%)와 60대 이상(84.1%)은 90%를 밑돌았다. 적극투표층만 볼 때도 30대가 83.3%로 가장 높았고 40대(76.7%)와 20대(74.3%)가 뒤를 이었다. 50대는 68.5%, 60세 이상은 68.7%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해 70%를 넘지 못했다.

본지 신년 여론조사 분석해보니
거의 투표 이어지는 적극층 74%
작년 총선 때 55%보다 훨씬 높아
5060 적극투표층은 68%, 작년 비슷
“보수층, 선거 임박하면 결집” 시각도

통상적으로 20대는 투표 참여가 저조해 정치에 냉소적인 세대로 분류돼 왔다. 20대의 경우 대선에선 50% 안팎의 투표율을 기록해왔다. 2012년 18대 대선 때는 전체 투표율(75.8%)이 올라가면서 20대도 근래 가장 높은 68.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평균투표율은 밑돌았다. 그런 20대가 지난해 4월 총선 때부터 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총선에서 여소야대 국회를 만드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세대가 20대라는 건 정치권 정설이다. 당시 20대 투표율은 52.7%였다. 2008년 총선 투표율(28.1%)보다 무려 24.6%포인트 올랐다. 2012년 총선투표율(41.5%)에 비해선 11.2%포인트 뛰었다.
20대는 다시 대선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적극투표층은 투표율 예측에서 중요한 변수로 꼽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 당시 ‘적극투표층’(63.9%, 전 세대)과 실제 총선투표율(58%)의 차이는 5.9%포인트에 그쳤다. 선관위 조사 당시 20대의 적극 투표의향은 55.4%였다. 실제 20대의 투표율(52.7%)과 2.7%포인트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본지 여론조사에서 20대의 ‘적극투표층’이 74.3%에 이르고 있다는 사실은 역대 대선 때보다 참여율이 높을 것이란 전망을 가능하게 한다. 한국외대 이정희(정치학) 교수는 “지난해 총선에서 젊은 층은 야당, 장년층은 여당으로 쏠리는 세대별로 분화된 투표 성향이 확인됐다”며 “젊은 층의 투표 유입이 실제로 크게 늘어날 경우 투표율은 대선 결과에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투표의사가 95%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민의당(92.1%), 개혁보수신당(86.6%), 새누리당(82.3%) 등의 순서로 야권 지지층의 투표의사가 높게 나타났다.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전통적 보수층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 등으로 투표 의지가 낮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동국대 박명호(정치학) 교수는 “일반적으로 실제 투표율은 여론조사보다 낮지만 촛불집회를 통해 대통령 탄핵을 경험한 젊은 층이 실제로 투표장에 나가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탄핵 정국에 실망한 보수 지지층이 현재는 대거 이탈해 있지만 대선이 임박하면 결집력이 강해지면서 현재 나타나는 일방적 쏠림 현상은 완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강태화·안효성 기자 thkang@joongang.co.kr
◇신년특집 여론조사 조사개요
-중앙일보 조사연구팀, 지난해 12월 28~29일 지역ㆍ성ㆍ연령 기준 할당추출법에 따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유선 311명, 무선 689명)에게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전화면접조사. 응답률은 24.3%(유선 21.4, 무선 25.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 ±3.1%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