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닭도 없고 기름도 없고…AI에 식용유 부족 '치킨집 이중고'

치킨업계가 조류독감(AI)에 이어 닭을 튀길 식용유 공급이 원활치 않아 이중고에 빠졌다.

3일 음식업계 등에 따르면 2만4000원 정도였던 18리터짜리 식용유 한 통 가격이 최근 2000~3000원씩 올랐다.

하지만 이마저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공급 물량을 줄이거나 아예 공급을 끊는 도매상들도 나오고 있다.

하루에 한 통 이상 쓰는 치킨집이 당장 피해를 보게 됐다.

조리 원가가 크게 올라 가격을 인상해야 하지만 AI 파동 때문에 가격 인상이 여의치 않다.

식용유 부족 사태의 원인은 남미의 콩 수확량 감소 때문이다.

콩의 주산지인 남미 지역에 지난해 큰 홍수가 나서 수확량이 크게 줄고 불량률이 높아졌다.

원료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식용유 제조사들도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해바라기씨나 포도씨, 올리브 등 다른 원료들이 있긴 하지만 업소용으로 사용하기에는 단가가 높다.

식용유 대란이 지속될 경우 기름을 많이 사용하는 다른 업종과 식용유 원료 제품의 가격 상승 등 생활 물가가 더 높아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