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강릉 1시간대 ‘수도권 강원’…장보러 갔다와도 되겠네

2018평창겨울올림픽이 열릴 강원도와 수도권을 연결하는 ‘제2영동고속도로’. [사진 제이영동고속도로]

2018평창겨울올림픽이 열릴 강원도와 수도권을 연결하는 ‘제2영동고속도로’. [사진 제이영동고속도로]

서울에 사는 정모(32)씨는 겨울이 되면 강원도 지역 스키장에 자주 간다. 최근엔 수도권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를 타고 원주시 지정면에 있는 스키장에 다녀왔다. 정씨는 “서울에서 원주까지 50분 만에 도착했다”며 “강원도를 이제는 수도권으로 봐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앞두고 확 달라지는 교통
제2영동고속도, 서울~원주 50분대
공정률 93% 동서고속도 올해 완공
열차로 인천공항~강릉 1시간 52분
물류비용 줄어 기업유치 확대 기대

강원도가 산골 이미지를 벗고 있다.

고갯길을 넘어 어렵게 가는 곳이 아닌 시원하게 뚫린 고속도로를 타고 가벼운 마음으로 찾을 수 있는 곳이 되고 있다. 2018평창겨울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교통망이 크게 개선되면서 이동 시간이 점점 줄고 있다.

지난해 11월 개통한 경기도 광주~강원도 원주 고속도로(제2영동고속도로)가 대표적이다. 서울에서 원주까지 차량으로 이동할 경우 거리가 기존 101㎞에서 86㎞로 줄었다. 시간은 77분에서 54분으로 23분 정도 단축됐다. 평일에는 4만3000여 대, 주말에는 6만3000여 대 등 개통 이후 현재까지 250만대가 넘는 차량이 이용했다.
동해안 도시들도 도로 사정이 좋아졌다. 지난해 11월엔 속초와 양양을 잇는 고속도로가, 9월엔 동해와 삼척을 잇는 고속도로가 잇따라 완공됐다. 총 사업비 6487억원이 들어간 속초~양양(18.5㎞)구간은 기존에 40분이 걸리던 이동 시간을 11분으로 줄였다. 601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동해~남삼척(18.6㎞)구간도 이동 시간이 기존 32분에서 11분으로 크게 단축됐다.

여기에 기존에 있던 양양~강릉~동해 구간과 새로 개통한 두 구간이 연결되면서 속초∼양양∼강릉∼동해∼삼척 등 동해안 5개 시·군 총 122.2㎞의 동해고속도로가 모두 연결됐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동해고속도로가 모두 연결되면서 10~20분 만에 행정구역 경계를 넘어 짧은 시간에 더 많은 관광지를 볼 수 있게 됐다”며 “서울에서 양양을 연결하는 동서고속도로까지 뚫리면 수도권에서 동해안까지 1시간대에 이동할 수 있어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수도권과 동해안을 연결하는 동서고속도로(서울~양양)도 올해 상반기 개통이 목표다. 현재 공정률이 93%다. 동서고속도로는 이번에 개통하는 춘천~양양 88.5㎞(시설 71.7㎞)구간과 2009년 7월 개통한 서울~춘천 61.4㎞ 구간으로 나뉜다. 왕복 4차로로 총 연장은 150㎞다. 동서고속도로가 개통하면 서울에서 양양까지 1시간 30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서울에서 강릉 등 강원도 전 시·군을 이동하는데 2시간을 넘지 않는 셈이다. 직장인 최원호(34·서울 금천구)씨는 “동해안을 모두 연결한 고속도로가 잇따라 개통해 이번 여름엔 가족과 동해안 일주를 할 생각”이라며 “그동안 동해안에 가려면 장시간 운전으로 고생할 걱정부터 했는데 이젠 가벼운 마음으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철도망도 대폭 확충된다. 평창겨울올림픽 대표 인프라 사업인 원주∼강릉 복선전철(120.2㎞)은 올해 말 개통된다. 원주∼강릉 복선전철이 개통하면 인천공항에서 강릉까지 1시간 52분이면 된다. 서울 청량리에서 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까지는 58분, 인천공항에서 평창까지는 1시간 38분 만에 도착이 가능하다. 많은 관광객들이 강원도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사업비 2조631억원이 투입되는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93.95㎞) 사업까지 지난해 7월 확정되면서 그동안 낙후됐던 강원도 교통망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교통망 확충으로 물류비용이 감소하면서 기업유치에 탄력이 붙을 것이고, 고속화철도가 연결되면 제주처럼 렌터카 사업이 활성화되는 등 각종 산업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양양국제공항과 속초항 크루즈를 통해 들어온 외국인 관광객들이 강원도에 머물면서 서울로 쇼핑을 가는 새로운 현상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