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즈니 ‘밤비’ 그린 타이러스 웡 106세로 별세

디즈니 인기 애니메이션 ‘밤비(Bambi·사진)’의 원화를 그린 중국계 미국인 작가 타이러스 웡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106세.
타이러스 웡

타이러스 웡

1910년 중국 광둥(廣東)성에서 태어난 웡은 어린시절 아버지와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다. 대학에서 그림을 공부한 그는 38년 월트 디즈니에 입사했다. ‘밤비’는 어린 사슴이 늠름하게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애니메이션. 웡은 수묵화 풍으로 새끼사슴의 표정을 풍부하게 그렸다. ‘밤비’는 42년 공개된 이래 여러 차례 리메이크 됐다.

웡은 디즈니를 떠난 뒤에도 워너 브러더스 등 영화제작사에 몸담고 애니메이션을 만들었으며, 100세를 넘긴 고령에도 자택에서 작품 활동을 계속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